Sign In 해주세요.

코로나 재택근무가 만든 질병···'치아균열' 환자들 쏟아졌다



진단 결과는 치아균열증후군(crack tooth·치아크랙). 치아에 미세한 금이 가거나 깨져 생기는 증상들이다


이런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가 늘어난 곳은 첸의 병원뿐만이 아니다. 뉴욕타임스(NYT)는 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치아균열증후군 환자가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치아균열증후군 환자는 지난 3월 중순 봉쇄령으로 많은 사람이 재택근무에 들어가면서 증가 추세다.

첸의 경우 봉쇄 기간 전화 상담 진료만 했는데, 상담 환자 상당수가 치아균열증후군 의심 증상을 호소했다. 6월 대면 진료를 재개한 뒤로는 하루 평균 3~4명, 최대 6명의 치아균열증후군 환자가 병원을 방문했다. 첸은 “지난 두 달간 본 치아균열증후군 환자가 지난 6년간 본 치아균열증후군 환자보다 많을 정도”라고 말했다.

캐나다에서도 코로나19 사태 이후 치아균열증후군 환자 수가 늘었다. 캐나다 온타리오주 치과 협회장인 칼 칼레드에 따르면 봉쇄령 기간 응급 병원을 찾은 환자 상당수가 치아균열증후군 환자였다. 응급 환자들의 치아는 깨지거나 실금이 가 있었고, 틈 사이로 염증이 생겨 응급 수술을 한 환자도 많았다.

칼레드는 “최근 몇 달간 소셜미디어(SNS)를 통해서도 두통·치통·턱 통증 관련 문의가 빗발쳤다”면서 “봉쇄령 해제 이후로는 충치 환자도 늘었다”고 말했다.

침대·소파 위 불량 자세가 범인

치아균열증후군과 코로나19의 직접적 연관성이 없지만,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내려진 봉쇄령과는 관련성이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봉쇄령으로 재택근무를 하면서 오랜 시간 불편한 자세로 업무를 이어간 게 주요 원인이라고 말한다.

첸은 “치아균열증후군 환자들은 책상과 의자보다 소파와 침대, 심지어 욕조에서 장시간 작업했다”면서 “장시간 엎드리거나 구부정한 자세를 유지한 게 치아균열증후군으로 이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장시간 부자연스러운 자세를 유지하면 목과 어깨 근육이 뻣뻣해지는데, 이는 아래턱뼈와 관자뼈가 만나는 측두하악관절을 자극해 턱관절 장애(TMJ)로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또 소파에 앉아 일할 경우 어깨가 앞으로 쏠리고, 등이 뒤로 기울어 구부정해지면서 편두통도 유발한다. 척추가 C자 형으로 변형돼 목 주위 근육이 뭉치고, 두뇌로 가는 혈류를 방해하기 때문이다

후략

http://n.news.naver.com/mnews/ranking/article/025/0003034629?ntype=RANKING
 
facebook twitter pinterest kakao story band

Default Skin Info

colorize02 board
2017-03-02
colorize02 게시판

User Defined

1. 게시판 기본 설정

Help
Help

2. 글 목록

Help
Help
Help
Help
Help

3. 갤러리 설정

4. 글 읽기 화면

Help
Help

5. 댓글 설정

Help

6. 글 쓰기 화면 설정

Help
Requesting to the server, please wait.